뉴캐슬 먹튀 【국야 당첨금 꿀꺽】 260만 적중금 빼앗은 사연?

뉴캐슬 먹튀 【국야 당첨금 꿀꺽】 260만 적중금 빼앗은 사연?

업로더 0

회원의 보유 머니를 몰수해갈 정도의 상황이라면, 사이트 규정 안내에 명시해두어야 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요? 이번 피해 회원은 정당한 베팅으로 적중해 받게 된 당첨금을 인정받지 못하고 무려 260만 원을 빼앗기는 수모를 뉴캐슬 먹튀 사이트에서 당하게 됐습니다.

해당 먹튀 사이트는 파란캐슬, 프리미엄, 리더, VIP, 윈드, 럼 등과 같은 운영진으로 알려진 계열 업체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제보 회원은 뉴캐슬 먹튀 사이트에 가입을 해도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뉴캐슬 먹튀 적중금액

피해 회원은 “지인은 아니고, 커뮤니티 게시판에 뉴캐슬 먹튀 어떻냐고 물었더니 괜찮을 것이라고 다들 말하더라. 걔네들이 알바일 것이라는 의심을 했었어야 하는데 내 판단 착오다”라며 애초에 가입을 하지 말아야 했었다는 자책 섞인 이야기를 했습니다.

문제가 된 베팅은 국내야구 2폴더 베팅, 2게임으로 피해 회원은 현 KBO 결과 상황을 고려해 모두 언더를 택했습니다. 결과는 모두 적중. 총 100만 원을 베팅한 회원은 당첨금 360만 원을 타게 됐습니다. 하지만 환전을 받을 수는 없었습니다.

뉴캐슬 먹튀 운영진 답변

먹튀 이유는 ‘지속적인 2폴더, 언더 베팅’이었습니다. 지속적이라는 표현을 썼으나, 특별한 경고 없이 즉시 조치되었습니다. 피해 회원은 허탈했습니다. 경고라면, 한 번은 당첨금을 내어 줄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 뿐만아니라

이 경고 내용은 뉴캐슬 먹튀 사이트의 스포츠 베팅 규정에도 명시되어 있지 않았고, 시스템적으로도 막혀있지 않았었기 때문입니다.

이에 회원은 “태클을 걸만한 내용이면, 최소한 베팅 했을 때 먼저 말해줬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 이런 식이라면 당첨은 경고장, 낙첨은 그냥 먹겠다는 뜻이다”며 운영진의 주먹구구식 운영에 어이없는 것을 넘어 매우 웃긴다고 말했습니다.

소식을 접한 여러 커뮤니티 회원들은 프로그램도 제대로 하나 못 만든다. 기준점을 제대로 책정했어야지. 해당 계열 전부 구멍가게임이 틀림 없다 등등으로 조롱하고 나섰고 절대 메이저사이트가 아닌 곳에선 고액으로 놀아선 안 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사이트 주요 정보

  • 사용계좌 : 농협은행 301-0258-0220-31 주식회사 와이*베이
  • 고객센터(카카오톡) : NCS999
  • 고객센터(텔레그램) : NCS999NCS

도메인 조회 내용

  • 신고된 주소 : ncs-8.com, ncs-888.com
  • 네임 서버 : ASHLEY.NS, DION.NS ( 클라우드플레어 )
0 Comments